LATEST NEWS  

대전시, 지자체 최초 데이터 융합 클러스터 조성

박은정Park Eun-Jung
2023-11-28
GO! 실시간 오픈채팅방 '세계한인방'

데이터안심구역, 오픈랩에 이어 가명정보활용지원센터까지 구축

개인정보 합법적 활용·융합 촉진으로 데이터 경제 비약 성장할 듯



대전에서 개인정보가 포함된 공공·민간의 데이터를 가명 처리 및 결합하여 연구·비즈니스 창출에 활용하는 문이 활짝 열렸다.

대전시는 28일 충남대 정보화본부에서 개인정보를 가명 처리하고 분석할 수 있는 가명정보*활용지원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지난 5월 충남대 정보화본부에 연구·의료분야 등 미개방 데이터 활용을 본격 지원할 제1호 중부권 지역거점 ‘데이터안심구역’과 대전시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지역 데이터 활용의 산실 ‘빅데이터 오픈랩’이 문을 연 지 6개 월만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 최장혁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 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등 내·외빈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과 센터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가 진행됐다. 

가명정보활용지원센터는 공공·민간이 보유한 개인정보 가명 처리및 데이터 간 결합 시 필요한 기초자료를 분석·검증할 수 있는 인프라와 시설을 갖추고 안전한 환경 제공과 운영지원이 가능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2020년 12월 데이터 3법 개정으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개인정보를 가명 처리하여 활용할 수 있는 제도 기반이 마련됐으나, 관련 인프라 등 부족으로 지역기업과 연구기관들은 가명 정보를 처리해서 활용할 기회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특히, 대전에는 다수의 출연기관, 교육기관, 국공립 연구기관, 기술혁신 기업이 있으나, 혁신기술을 사업화 하는데 필요한 빅데이터의 확보나 이종 데이터 간 융합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가명정보활용지원센터 개소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고 데이터의 합법적 활용과 융합 촉진, 데이터의 경제적 활용가치를 높여 지역기업의 경쟁력 확보와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역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등의 가명 정보 활용 전반을 지원함은 물론, 바이오 분야 가명 처리 전문센터로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Copyright © 2001 newsK.net. All rights reserved.

NEWS LETTER | 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