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2023 퍼시픽게임’ 계기 한-태평양도서국 교류 협력 강화

박은정Park Eun-Jung
2023-11-21
GO! 실시간 오픈채팅방 '세계한인방'

전병극 제1차관, 솔로몬제도에서 열린 ‘2023 퍼시픽게임’ 개막식 참석

태평양도서국 정부 주요 인사 만나 문화·체육 분야 교류 확대 방안 논의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제1차관은 11월 19일, 솔로몬제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3 퍼시픽게임' 사전리셉션에서 태평양도서국 주요 인사들을 만나 문화와 스포츠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왼쪽부터 호주 데이비드 헐리 총독, 전병극 차관, 파푸아뉴기니 제임스 마라페 총리, 솔로몬제도 머내시 소가바레 총리)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전병극 제1차관은 11월 19일, 솔로몬제도 호니아라의 국립스타디움(Natio nal Sports Stadium)에서 열린 ‘2023 퍼시픽게임(2023 Pacific Games)*’ 개막식에 참석해 체육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한-태평양도서국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태평양도서국 정부 고위급 인사들에게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이번 방문은 솔로몬제도 측의 ‘2023 퍼시픽게임’ 개막식 공식 초청에 응하여 이루어졌으며, 이는 지난 7월 윤상직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사무총장의 특사 방문에 이어 이루어진 한국 정부 고위급 방문으로, 한-태평양도서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병극 차관은 먼저 개막식에 앞서 11월 19일, 아쿠아틱센터(National Aquatic Center)에서 열린 사전리셉션에서 호주 데이비드 헐리(David Hurley) 총독, 파푸아뉴기니 제임스 마라페(James Marape) 총리, 솔로몬제도 머내시 소가바레(Manasseh Sogavare) 총리, 팔라우 수랑겔 휩스 주니어(Surangel Whipps Jr.) 대통령, 사모아 투알라 포니파시오(Tuala Tevaga Iosefo Ponifasio) 부총리 등 태평양도서국 주요 인사들을 만나 문화와 스포츠 교류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

이후 대회 참가 24개국 대표단과 대회 주요 공여국 대표들과 함께 2023 퍼시픽게임 공식 개막 행사에 참석했다. 솔로몬제도 머내시 소가바레 총리는 개회사에서 한국 등 대회 준비과정에서의 주요 공여국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대회 성공 개최는 솔로몬제도의 미래세대에게 큰 유산으로 남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전병극 차관은 11월 20일, 바누아투 청소년스포츠개발부 러슬 타마타(Russell Tamata) 차관을 만나 양국 스포츠 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타마타 차관은 “바누아투는 스포츠가 국가 정책의 큰 부분을 차지한다.”라며, “장기적인 스포츠 발전을 위해 중점 종목인 탁구와 신흥 종목인 태권도를 중심으로 한국과 협력해 나가고 싶다.”라고 제안했다. 이에 전 차관은 “한국이 탁구 종목에 가진 높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양국 간 교류와 협력이 가능한 분야를 적극 발굴하고, 태권도와 관련된 지원도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전 차관은 솔로몬제도 외교부 청사에서 솔로몬제도 외교부 제레마이어 마넬레(Jeremiah Manele) 장관도 만나 양국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전 차관은 “솔로몬제도 정부와 국민들의 노력으로 어젯밤 환상적인 개막식이 열렸다.”라며, “참여한 태평양도서국 24개국의 열망과 열정을 바탕으로 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에 마넬레 장관은 “한국 정부가 대회를 위해 수송 수단을 지원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 한국 정부 대표단의 개막식 참석은 큰 영광이다.”라고 언급했다. 특히, “한국은 경제, 정보기술(IT), 질병 관리 등의 역량이 뛰어난 강국으로 솔로몬제도의 중요한 미래 파트너다. 앞으로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2001 newsK.net. All rights reserved.

NEWS LETTER | Free